스카이라인-93분짜리 예고편을 보다. :: 2010.11.25 22:45

<아바타><2012>제작진의 초대형 블록버스터......
정말 초대형 블록버스터 93분짜리 예고편을 본것 같다. 섬세한 CG는 포스터에 적힌 자랑거리처럼 뭐 트집잡을건 없다. 하지만 크레딧이 올라갈때쯤 느끼는 허무함은 무엇이란 말인가? 본격적으로 뭔가 시작될것 같은데 끝났다. 영화를 본것이 아니라 예고편을 본것이란 말인가?

마치 2편을 기다리는것 같은 결말은 이해 된다. 하지만 적어도 1편이라고 하면 뭔가 스토리가 남아야 하는것 아닌가??

길게 말하고 싶지도 않다.

난 그저 93분짜리 예고편을 본것이다.

영화가 끝나고 쓰레기통에 간식쓰레기를 버리면서 2편의 기대감도 같이 버리고 나왔다.
와이프와 2편이 나와도 보지 않겠다는 작은 약속을 하고 말이다....



받은 트랙백 (0)개 : 댓글(0)개 달렸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  |  32  |  NEXT >
";

티스토리 툴바